재닛 옐런 재무장관에 따르면 미국 경제가 둔화되고 있지만 고용이 탄탄하다는 것은 아직 경기 침체가 진행되지 않고 있음을 보여준다. 옐런 의장은 이번 주 극심한 인플레이션과 금리 인상으로 위협받는 경제를 조명할 경제 통계가 발표되기 직전 NBC방송의 ‘미트 더 프레스(Meet the Press)’에 출연했다. 신규 주택 판매, 소비자 신뢰도, 수익, 지출, 인플레이션, 총 생산량은 모두 통계로 처리될 것이다.

인플레이션과 불경기에 대한 두려움은 소규모 기업에 영향을 미친다.
골드만 삭스 CEO에 따르면, 인플레이션은 현재 미국 경제에 “고정”되어 있다고 한다.

1950년대 이후, 최저 임금 근로자들은 인플레이션 이후 이렇게 낮은 임금을 받지 못했다.

상무부는 4~6월 분기에 경제 생산량 초기 추정치를 발표할 예정이어서 가장 주목받는 보고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일부 전문가들에 따르면, 그것은 2분기 연속 감소를 보일 수 있다. 1월부터 3월까지 분기 동안 GDP는 1.6% 감소했다. 비록 전문가들은 이 경우 경기 후퇴의 비공식적 정의인 두 번의 연속적 마이너스 수치는 부정확하다고 믿는다. 대신, 불경기는 경제활동의 심각한 하락으로 정의되며, 이는 전체 경제에 영향을 미치며 비영리 국가경제연구국(National Bureau of Economic Research)에서 몇 달 이상 지속된다.

옐런에 따르면, 경제의 많은 부분이 여전히 강하다고 한다. 소비지출이 늘고 있고, 미국의 평범한 재정은 건전하며, 경제는 올해 월 40만 개 이상의 일자리를 추가해 상당한 숫자다. 반세기 만에 최저치인 실업률은 3.6%이다. 옐런 의원에 따르면 노동시장은 상당히 탄탄하다. 우리 경제에는 불경기가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옐런은 경제가 역사적으로 빠른 2021년의 확장 수준에서 성장이 감소하는 수준으로 전환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다른 사람들은 경기 침체가 임박했다고 주장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경제학자들은 미국인들의 구매력을 떨어뜨리는 인플레이션 상승과 연방준비제도(Fed·연준)에 의한 차입 가격 상승으로 경기침체가 임박했다고 보고 있다. 뱅크오브아메리카(Bank of America)의 전문가들은 지난 주 올해 말 “경미한 경기 침체”를 가장 최근에 예측했다.
이와 함께 빌 클린턴 대통령 시절 재무장관을 지낸 래리 서머스는 CNN ‘GPS’를 통해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인플레이션과 싸우기 위해 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경기침체가 “상당히 일어날 것”이라고 선언했다. 대출금리를 높임으로써 소비자들은 주택과 자동차 같은 것에 덜 소비하고 기업은 덜 빌릴 수 있기를 바라며 이는 불황을 촉발할 수 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는 1994년 이후 최대폭인 0.75%의 단기금리 인상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로써 연준의 기준금리는 2018년 이후 최고치인 2.25%에서 2.5%로 인상된다. 이 비율은 2008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인 약 3.5퍼센트에 이를 때까지 계속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작년 5.5%로 두 배나 올랐고, 이는 주택시장을 파괴했다. 기존 주택 매매는 5개월 연속 감소했다. 일반적으로 새 집과 함께 구입하는 가구, 가전제품, 옷장, 주방용품과 같은 물품에 더 적은 돈이 사용될 것이다. 증가된 인플레이션은 많은 다른 나라들에서도 문제이고, 해외에서의 느린 발전은 미국 경제를 해칠 수 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전쟁이 장기화되면서 유럽 전역에서 불안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