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적으로 지구 기후 변화 대화의 일부는 아니지만, 곤충이나 원하지 않는 꽃을 없애도록 촉구하는 화학 물질의 사용은 범위 3 배출량(간접 배출량)을 증가시킬 수 있습니다. 석유 기반 성분을 포함하기 때문입니다. 농약 사용은 또한 토양 내의 미생물 생명을 감소시켜, 토양이 탄소를 격리하거나 물을 보유하는 유연성을 방해하고, 따라서 가뭄과 홍수와 같은 기후와 관련된 극한 기후 사건에 대한 캠퍼스의 복원력을 감소시킨다. 활발한 학생 캠페인이 있는 일부 캠퍼스는 이미 합성 농약을 버리고 유기농 토지 관리를 시작했습니다. UC버클리대는 2018년부터 유기화되기 시작했고, 현재는 합성농약이 긴급한 상황에서만 사용되고 있다. UC버클리 캠페인은 또한 WHO의 발암물질인 국제암연구기관에 의해 가능한 것으로 확인된 인기 있는 제초제인 글리포세이트의 사용을 제한하도록 UC 시스템 전체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

학생들은 유해한 화학 물질보다는 제초제를 사용하지 않는 캠퍼스 처리를 사용하여 캠퍼스 구내를 잡초 제거한다. 그녀는 밖에서 일하고 같은 생각을 가진 다른 학생들과 운동장 직원들과 잡초를 뽑는 것이 샤를렌의 정신 건강에 매우 유익했다고 덧붙인다. 밖에서 시간을 보내고 흙에서 일하는 것은 내가 지구 온난화와 같은 실존적인 문제들을 탐구할 수 있게 해 주면서 또한 수업, 과제, 중간고사나 기말고사와 같은 더 즉각적인 관심으로부터 주의를 돌릴 수 있게 해 준다.

이 프로젝트는 제가 캠퍼스의 안전과 건강을 유지하고 독성 사용을 줄이는 책임을 수행할 때 최신 상태를 유지하도록 상기시켜줍니다. 제초제를 사용하지 않는 운동은 매니큐어 잔디의 완성도에 추가적으로 도전하고 있다. 지난 해, Grinnell College의 학생들은 이전에 제초제가 많았던 캠퍼스 한복판 지역에서 여러 토종 빗자루 수염 풀 복원 프로젝트를 처음으로 수행했습니다.
제초제 프리 캠퍼스의 펠로우십 프로그램을 졸업한 제이시 하이버거는 “많은 이해 관계자들이 독성 화학물질을 사용하지 않고도 성공할 수 있다고 믿지 않았기 때문에 이 프로젝트는 도전적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배적인 풀을 제거하고 천연 풀로 대체하기 위해 “우리는 연구를 수행했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화학 물질보다는 도구를 사용했다. 이 일이 성공하는 것을 보는 것은 대단히 만족스러웠다. 환경과 관련된 불안감을 느끼기도 하는 제이시는 유기적인 토지 관리 운동에 동참해 “그냥 방관만 하고 있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줬다. 그녀는 안드로포곤 스코파리우스의 복원 노력이 “기후 해결책에 대한 힘을 느끼게 했다”고 주장한다.”

시애틀 대학, 윌라메트 대학, 캐스캐디아 대학, 그리고 따라서 워싱턴 보첼 대학과 같은 학교들은 수년 동안 제초제가 전혀 들어 있지 않다. HFC의 최근 보고서는 합성 농약을 버리고 에레이션과 같은 유기 토지 관리 관행으로 전환함으로써 토종 식물을 사용하고 퇴비와 퇴비 차를 적용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UC 버클리는 20배 이상 증가했고, 많은 학교에서는 토양 미생물이 증가했다.

결과:

샤를렌 뒤옹은 브랜다이스 대학교 2학년 때 자신의 캠퍼스에서 유독성 합성 살충제가 널리 사용되는 것을 깨달았다. 충격을 받았으나 놀라지 않은 그녀는 자신이 그것에 대해 무엇인가를 시도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찰린은 한 쌍의 급우들과 함께 빠른 구글 검색을 했고 대학 캠퍼스에서 합성 제초제를 없애기 위해 우리 조직인 제초제 프리 캠퍼스가 주도하는 작지만 성장하는 운동을 발견했다. 그들은 흥미를 느꼈다. 많은 사람들처럼, 샬린은 기후 불안 – 환경 파멸에 대한 만성적인 두려움 –을 경험하고 있었고, 그 당시에 배출구를 찾고 있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